하나님과 별을 읽고 잡다한 생각 천문학과 신앙 그 흥미있는 이야기

 우리 나라의 기독교에서만 일어나 질릴 것이지만,”성경은 일점일획도 틀림없이”이라고 주장하는 많은 목사들 덕분에 교회에 열심히 다니는 사람들은 정말 6일 동안 세계가 완성되었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성경을 들여다보면 군데군데 오류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일일이 살펴볼 시간이 없다면 기존 성서학자들이 밝힌 사실을 인터넷 검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약인 예수님의 가계도가 대표적이다. 이는 성경 자체를 지나치게 절대시하는 잘못된 마음에서 기인한다. 성경 내에서의 잘못을 인정한다고 해서 창조자인 신의 섭리나 영광이 가려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천지창조의 신화도 문학적 수사가 섞인 표현으로 이해하면 되지만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

이 책은 아마추어 천문학자이자 수도자인 독일인 게르하르트 씨가 쓴 글이다. 전공도 전기공학이다. 철저한 공대생 마인드라면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에 상당히 방해가 되지 않을까 것이 보통 생각이다. 작가의 생각은 상당히 합리적이다. 그래서 그는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깊게 하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천문 연구도 함께 해나간다.

책의 내용은 천문에 대한 흥미점을 자세히 전달하고 있어 우주에 대한 관심 있는 사람이 읽기에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수준이다. 또 가톨릭 신자든 개신교 성도든 신앙을 더욱 돈독히 하는 기회도 제공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신앙과 자연과학은 양립할 수 있고 반드시 공존해야 한다는 생각을 키울 수 있다는 점이다. 저자의 글 중에 인상적인 부분이 있는데 우주의 크기는 대략 500억 광년 정도라는 부분이 기억에 남는다. 감이 오지 않는다. 단순한 500억 년이 아니라 빛의 속도로 500억 년이라니 그 크기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숫자가 주는 유한성의 느낌이 우주도 끝이 있다는 생각이 들 뿐이다. 물론 그 유한함도 무한함과 다를 바 없지만. 저자와 공감한 대목은 여기에 덧붙여진 내용이지만, 우주의 수없이 무한한 별 가운데 지극히 평범한 태양이라는 항성을 중심으로 돌고 있는 태양계의 신비는 심오함을 넘어선 경외감을 갖게 한다는 점이다. 우주에는 태양을 별이 많이 있다. 그런데 지구처럼 절묘하게 타원을 그리며 공전하는 별은 신비로울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이 공전궤도에 따라 많은 생명이 존재할 수 있다는 점은 지금의 삶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된다. 그리고 옆에 붙어 있는 위성인 달의 존재도 상당히 신기하고 이상하다는 점에 대해서도 저자는 말하고 있다.더욱 특이한 점은 밤하늘의 동반자 달이다. 달은 특별한 방법으로 지구의 궤도를 안정시킨다. 달이 없으면 지구는 태양 주위를 비틀거리며 돌 것이다. 달은 지구의 궤도를 매우 안정시킨다. 본문 101쪽 중

철학이나 신학이 추구하는 방향과 과학이 추구하는 방향은 다르다. 철학은 모든 사상의 가이드라인이자 선구자적 역할을 해왔다. 문학에 영감을 주거나 실행력이 뛰어난 사람들에겐 과학적 근거가 되기도 했다. 이렇게 보면 상호보완적인 관계가 아닐 수 없다. 대치할 점은 없는 것 같다. 신학은 어떤가. 모든 것을 뛰어넘는 형이상학의 형이상학이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초월학의 최고봉이다. 신의 존재를 탐구하기보다는 신의 존재에 대한 접근을 기반으로 성경과 성지에 대한 고고학적 접근을 다루는 학문이다. 철학적 사유가 뒷받침돼야 함은 물론이다.

그런데 현실은 과학이 신이 없음을 증명하는 도구로 기능한다는 느낌을 준다. 또 많은 무지한 신자들은 성서가 세상을 설명하는 유일한 기준임을 역설한다. 잘못이 있어도 인정하지 않는다 문자 그대로 맹목적이다. 성경은 신의 섭리와 인간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담은 글이요 경전이다. 세상을 설명하는 역사책도 아니고 과학서적도 아니다. 물론 참고 자료로는 쓸 수 있지만. 논리적 인과성에 집중해 읽기보다는 신의 사랑과 섭리에 집중해 읽는 것이 신자의 바른 성경을 읽는 자세가 아닐까. 그리고 과학도 인간의 탐구와 실험을 기반으로 한 학문이라고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과학은 100퍼센트의 결과를 추구할 뿐, 스스로 100퍼센트의 결과를 낼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다만 높을 개연성을 갖는 가설이 그 가설을 뒤집는 이론이 나올 때까지 유효할 뿐이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시한부 진리인 셈이다. 그러나 시한부 가설을 마치 세상을 설명하고 모든 것을 무너뜨리는 무기로 사용하는 것은 그야말로 무모한 일이 아닌지 생각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