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불암의 사랑의 원로배우

 ●원로배우 최불암의 (블럼)의 사랑

전원일기 김회장으로 22년 수사반장반장으로 17년 한국인의 밥상지킴이로 9년

때론 유머 시리즈 캐릭터로 때론 아빠 같은 따뜻한 이미지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최불암

그는 작년에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결혼 50년을 이야기했다

시절 그는 지금의 아내를 만나기 위해 연극계를 떠나 방송계로 진출했다며 사랑을 이루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한다.

그 결과 그는 사랑하는 여자와 부부가 되어 51년간 행복하게 살고 있다.

내가 잘사는 것은 아내 덕분이라는 최불암과 자기 자리를 지켰다는 아내 김민자.

행복한 결혼의 조건은 배려라는 이 노부부의 모습이 깊어진 세월만큼이나 무거운 감동에 다가온다.

아마 많은 사람들이 최불암 씨의 아내가 김혜자 씨일 거라고 생각했을 거예요.그만큼 두 분의 연기가 대단했다는 얘기죠.

80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최불암은 지난해 부인 김민자와 혼인 갱신식을 가졌다.

당시 최불암 부부는 혼인의 의미를 되새겼다.아내 김민자는 성가정을 이뤄 완성된 가정의 모습이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혼인갱신식이라니 생각이네요저도 15년 후 팔순을 앞두고 그때까지 잘 살고 있다면 혼인 갱신식을 해보려고 합니다.(웃음)

오늘도 많이 웃고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