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순이, 박진영, 비, 하춘화 등 진행자 김동건 아나운서 가요무대 출연자, ‘가요무대’ 출연자 가수 김연자, 설운도, 윤한기,

 

1월 4일, 오늘 오후 KBS에서 방송될 「가요 무대」(진행자 김동건 아나운서)의 출연자가 공개되었다.

한국 가요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유지하면서 과거 노래와 트로트를 부르고 향수와 추억을 되새기는 중장년층 음악프로그램 가요무대인 4일 1683회는 새해를 맞는 스타와 함께로 구성된다.

가요무대 홈페이지에서 공개된 출연자들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14곡이 소개된다. 출연 가수와 곡목은 다음과 같다.

01. 가요무대 노래 전 출연자

02 고장난 벽시계 (나훈아)+노란 셔츠의 사나이 (한명숙) 김영자 가수 김영자(1959년생나이 63세)는 최근 남자친구와 사귄다는 사실을 방송을 통해 공개해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가수 김연자가 결혼 후 남편에게 배신당해 이혼한 사실이 눈길을 끈다.

앞서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트로트 가수 김연자가 출연했다.

이날 김연자는 ‘아모르 파티’가 우울증을 극복하고 탄생한 곡이라는 비화를 들려줬다.

과거 23세에 지휘자 겸 음반 프로듀서인 재일교포와 결혼한 김연자는 “50대에 들어서 되돌아보니 아무 일도 없었다. 그동안 일만 하고 관리를 맡긴 남편이 출연료가 얼마인지도 알려주지 않았다. 번 돈이 없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혼 후 우울증에 이어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밝히며 일본에서 20년간 활동했는데 남은 것이 없어 내 앞날이 너무 답답했다. 우울해 매일 울었다고 밝혔다.

김연자는 “그때 동생이 한국에 오라는 연락을 해와 ‘내가 갈 곳이 있구나’하는 마음으로 한국에 왔다. 우울증을 앓던 시기가 인생의 슬럼프였던 것 같다. 그런데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여기까지 왔다. 지금은 아모르 파티 덕분에 재개됐다고 설명했다.

03. 블링블링(김영자) 김영자

04. 저 꽃 속에 찬란한 빛이()+여행을 떠나요(조용필) 설운도(1958년생64세)는 1982년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신인탄생에 출연해 프로그램 5주 연속 우승했다. 그 후 이듬해 1983년 KBS 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에 출연해 데뷔곡 잃어버린 30년을 불러 대박을 터뜨렸다.

이후 설운드는 1991년 다함께 차차차를 발표해 2년 연속 MBC 10대 가수상을 수상하며 트로트계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형철, 성대관, 태진아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후 1995년 삼바의 여인, 1997년 사랑의 트위스트로 큰 인기를 끌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05. 다함께 차차차 설운도

06. 나그네 설움+처녀 뱃사공(황정자 오승근) 윤항기 가수 윤한기(1943년생나이 79세)는 1959년 작곡가 김희갑이 악단장으로 있던 에이원쇼를 통해 데뷔했다. 윤한기는 1960년 해병대 군악대를 거쳐 1964년 한국 최초의 록그룹 키보이스(Key Voice)를 결성, 1970년 싱어송라이터로 활동하며 장밋빛 스카프 별이 빛나는 밤에 이것이야말로 정말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어냈다.

07. 걱정마 (윤한기) 윤한기

08. 목포의 눈물(이난영)+잘 지내 부산항(백야성)+힘내 금순아(현인) 인순이 가수 인순이(1957년생, 65세)는 1978년 데뷔한 이래 ‘친구야’, ‘밤이면 밤마다’, ‘아버지’ 등 수많은 명곡들을 쏟아내며 ‘레전드 국민 ’로 자리매김한 이래 수십 년간 대중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인순이는 지난해 4월 한국유엔봉사단이 기획한 범국민 코로나 극복 캠페인송 가창에 참여했다가 봉사단 측의 요청에 따라 메가 히트곡 밤마다를 바꿔 뜻 깊은 재능기부에 나서기도 했다.

09. 행복 (인순이)

10. 미워요(심수봉) 박진영+비(RAIN). 가수 박진영(1972년생, 나이 50세)과 가수 비(본명 정지훈1982년생, 나이 40세)는 스승과 제자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선후배 사이에서 돈독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2월 31일 공개된 B의 디지털 싱글 ‘나로 바꾸자’는 박진영이 프로듀서로 작업해 화제가 되고 있다.

11. 나로 바꾸자 (duet with JYP) 박진영+비

12. 유정천리(박재홍) + 칠래꽃(백란아) 80년 한국 대중가요 역사의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한 산증인인 가수 (1955년생 67세)는 1961년 6세 때 효녀 심천뒤올리다로 데뷔, 55여년 동안 2500여곡을 선보이며 전국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하춘화의 나를 버린 남자 무죄 인생 등 히트곡은 지금도 많은 사람의 입에 오르내린다.

또한 하춘화는 1991년 총 횟수 8000회를 기록해 최다 개인 공연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돼 있다.

13. 마산항에는 비가 온다 (여름봄꽃) 여름봄꽃

14 비둘기집 출연자

한편, ‘가요무대’ 출연자들과 함께 진행자인 김동건 아나운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 83세인 김동건 아나운서는 1964년 동양방송으로 옮긴 뒤 1972년 말까지 아나운서로 활동하다 1973년 초 한국방송공사로 새롭게 출범한 KBS에서 다시 아나운서 생활을 시작했다.

김동건 아나운서는 가요무대를 비롯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미스코리아 콘테스트 등 방송사에 남을 정도로 인기 및 장수 프로그램을 맡고 있으며 뉴스와 오락 등 전 분야를 넘나드는 활약으로 국민 아나운서로 불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