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준(송가인엄마) 어머니 공연, 진도놀이굿 공연 영상 –

 진도 진도 머니 공연 영상

진도진도는 불교적인 성격이 강해 고려시대부터 시작된 알려져 있습니다남도음악의 대표적인 육자과목인 음악과 춤이 어우러져 꽹과리, 장고뿐만 아니라 대금, 피리, 해금, 가야금 등 모든 악기가 화려하게 펼쳐지고 흰 소복에 가사를 쓴 소박하고 나무랄 데 없는 옷차림과 머리에 삼각모자를 쓴 모습으로 굿을 진행합니다.

진도진도는 이의 한을 풀어주고 편안한 세상에 나갈 수 있도록 기원(천도)하고 산 사람의 무사함을 비는 의식으로 상주와 조문객들이 밤새 함께한 전통의례였습니다.불교적 성격을 띤 의식에서 춤이나 음악에서 예술적 요소가 뛰어나고 자료 가치가 크고 중요 무형 문화재 72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진도에서 죽은 자를 위한 의례는 진도 이외에도 상주와 조문객을 위로하는 다말랭이, 사물악기와 소리를 내는 진도만(상여 행렬) 등이 있습니다”모두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진도에서는 1979년 세계 민속 음악제에서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오늘날 기독교나 천주교의 의식 속에서 세례의식을 볼 수 있지만 무속의 진도나 기독교의 세례의식이 모두 종교적 원리로는 동일하다고 봅니다.진도는 죽은 사람의 몸을 대신할 일정한 상징물을 만들어 놓고 정갈하게 물, 향물, 그리고 젊은 물에 차례로 씻겨 나가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것은 바로 이승에서 저승으로 천도를 할 수 있게 하는 종교적인 의식입니다.원래 씻은 세례는 세계 보편적인 종교적 의식인 한편 한국의 통과의례에서도 명확하게 나타나 있는 내용을 말합니다.전통적인 우리민족의 종교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질적으로 다른 공간, 즉 이승과 저승을 오가기 위해서는 씻은 것이 필요하다고 믿었던 것입니다.이러한 통과의례에서 볼 수 있는 세례가 바로 진도 형태로 자리를 잡게 된 것입니다.

진도 영상은 송가 공연 영상에 명량대첩 축제 때 영상물입니다.성단선생님은 중요무형문화재 72호 전수조교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