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더블폰 내년초 출지금안 ,폴더블폰 윤곽드러자신자신…

당일 뉴스에 삼성이 개발한 ‘폴더블 폰’에 대해 방송했다.뉴스를 보는데 정예기가 신기했어요.우리 와인이니까 기술이 여기까지 발전했고, 와인!!불과 20년 전만 해도. 2g 핸드폰을 다 건졌는데핸드폰은 비지니스하는 사람들만 가지고 다니는 전유물인줄 알았는데 요즘은 너희도 과자도 초등학교 1학년들도 들고 다녀서 IT통신이 많이 발전했다는걸 실감하고 있어.대박이에요 ‘삼순이’ 엄지척끊임없는 연구개발로 여기까지 오셨죠?어떻게 이런걸 만들걸 그랬나요?공장!! 놀라워요

I, 그럼 “폴더블폰” 좀 구경갈까요?

>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최초 유출은 내년 1월 국제 전자제품 ‘CES 2019’ 또는 2월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9’로 예상된다. 형태지만 반으로 접으면 스마트폰이 되는 방식으로 태블릿 기준으로 7.8인치 아몰레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삼성개발자포럼(SDC2018)에서 박지성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수석 엔지니어는 “현씨의 앱이 폴더블폰에 준비됐는지 달갑지 않다”는 세션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 크기 등을 유출했다. 흥미를 끈 디스플레이의 크기는 접었을 때 커버 디스플레이(스마트폰형)는 4.58인치, 열 때 메인 디스플레이(태블릿형)는 7.3인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상도와 화면비는 전면 커버 디스플레이가 각각 840 × 1960 과 21 대 9, 메인 디스플레이는 1536 × 2152 로 4.2 대 3입니다. 이에 대해 이미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믹법인 상무는 기조연설에서 이 같은 디스플레이를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로 소개하면서 책을 접듯 디스플레이를 접는 인폴딩 방식의 폴더블폰이라고 설명했다. 데니슨 상무는 커버창의 글라스를 대체할 새로운 소재와 수십만 번 접어도 버틸 수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 접었을 때도 슬림한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디스플레이 자체의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디스플레이 소재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폴더블을 채용해 디스플레이를 전면과 전면에 각각 배치해, 배터리의 소모량이 격렬하다고 하는 전망에 대해, 박 수석 엔지니어는 「배터리는 종래의 스마트폰의 사용 시간과 다르지 않다. 신규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고 해서 사용시간이 빨리 소모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태블릿인가?폰인가? 가격은 얼마에 책정될까요?가격이 매우 비쌀 것으로 예상됩니다.스마트폰을 뛰어넘는 스마트폰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