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 추천 6 [네 [트플릭스 영화 추천] 두근두근_한국

 전문성은 없고 필자의 감성이 묻어나는 주관적인 글이다. 때때로 에러나 정보가 맞지 않는 경우가 있으므로 참고가 된다. <피드백을 주시면 업데이트 및 수정해 드립니다.>

# [넷플릭스 영화 추천] 보고 있으면 두근두근 거려구 한국 공포영화 추천 6

주말은 잘 보내셨나요? 오늘은 넷플릭스에서 볼만한 한국 공포영화를 추천하려고 해요. 왜 예전에는 공포에 가까운 스릴러 영화는 여름 개봉이 당연한 수순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시즌 영화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오늘 소개해드릴 작품은 그런 여름 개봉의 공식을 깨고 계절에 상관없이 한국을 찾아 관객들을 만난 공포영화입니다. 매우 흥미로운 작품도 있고, 보고 싶은 영화도 있으니 여러분의 취향에 맞게 선택하세요. 재밌게 읽고 따뜻한 공감 항상 감사합니다

1_곤지암

첫 번째 영화는 실제로 경기도 광주 곤지암에 위치한 곤지암 정신병원을 그린 파운드 풋티지 홀러 영화 <곤지암>입니다. 2018년 병원 철거가 완료되어 현재는 실체가 없었지만, 이전에 CNN이 선정한 세계 7대 괴기 명소로 꼽히며 화제가 되면서 공포 매니아들의 호기심을 자극한 소재였습니다. 그런 소재가 영화로 탄생하면서 공포 마니아들이 이 영화를 찾았고 이른 봄에 와 대박을 터뜨리기도 했죠. 저 역시 시사로 이 영화를 봤는데 극장에 비명을 지르며 무서워하는 관객이 많았던 기억이 나요. 아직 안 보신 분들이 있다면 한번 보세요. 설정 자체도 참신하고 지금까지 봐왔던 한국 공포영화와는 조금 다른 방식으로 영화가 전개되니까요.

2_기억의 밤

다음 작품은 김무열과 강하늘이 주연한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영화 ‘기억의 밤’입니다. 이 작품은 21년이 기대되는 연예계의 기대주로 꼽힌 지금은 김은희 작가의 남편으로도 유명하지만, 영화에 능하고 연출 능력도 인정받은 많은 감독 장한준의 작품입니다. 예전 드라마 사인을 아주 재미있게 연출해서 그가 만든 스릴러 영화는 어떤 느낌일까 하는 의문에서 본 작품이에요. 당시 신예였던 강하늘의 연기도 좋았고 미스터리한 김무열이 만든 캐릭터도 생동감이 넘치더군요. 독특하고 재미있는 작품이니까 말하는 건 그래도 두 배우의 미스터리한 연기를 보는 맛과 장한준 감독이 만드는 스릴러가 궁금하다면 한번 체크해 봐도 좋을 것 같아요.

3_도어록

다음 작품 역시 <기억의 밤>처럼 겨울 문턱에 등장해 관객을 놀라게 했던 공포영화 <도어록>입니다. 개인적으로 드라마에서는 너무나 러블리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면서 ‘곰블리’라는 애칭까지 불리는 ‘로코의 여왕’ 공효진은 영화에서는 아주 다양한 소재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는 점이 정말 마음에 들고 좋습니다. 이미 미싱: 사라진 여자에서 쓸쓸하고 미스터리한 한매라는 캐릭터로 스릴러 연기의 쓴맛을 보여주던 그녀는 도어록에서 집으로 침입해 범인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역할로 관객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주변의 미스터리한 인물들에게 시선을 돌리다가 결국 범인의 정체를 밝히는 과정이 고구마이긴 하지만 공효진의 스릴러를 보는 맛이라면 권합니다.

4_마더

네 번째 작품은 봉준호 감독의 2009년 작 ‘마더’입니다. 이 작품의 경우는 스크린에서 영화를 볼 때는 뭔가 두근거리는 분위기가 형성되기도 하지만 넷플릭스를 통해 관람을 하면 더욱 김혜자의 아들 원빈에 대한 모성에 어린 광기와 원빈과 진구의 감정선에 집중해서 영화를 보는 것이 영화를 보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어느새 개봉한지 10년이 넘었지만 그런 세월이 느껴지지 않는 세련미가 영화에 녹아 있습니다. 처음 영화를 만났을 때는 그저 김혜자 씨의 연기 하나를 보는 데 집중해도 충분한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또 리플레이를 통해 영화를 보면 그 속의 쫄깃함과 애매한 미스터리를 맘껏 맛보세요.

5_살인자의 기억법

다섯번째 추천영화는 주연의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입니다. 김영하 원작의 동명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원신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입니다 개봉이 워낙 부유했기에 소재의 참신함에 김남길과 설경구의 연기적인 호연이 더해져 추석 시즌 전 극장을 장악하고 흥행을 기록한 작품이죠. 과거 연쇄살인을 저지른 인물이 나이가 들어 알츠하이머에 걸려 딸과 함께 살아가는데, 어느 날 딸이 사랑에 빠진 남자의 눈빛에서 과거 자신이 가졌던 살인자의 눈빛을 직감하고 그의 행방을 쫓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입니다. 주인공 시점에서 범인을 쫓는 것이 정신력이 완전하지 못한 그의 기억을 모두 믿을 수 있을까 하는 시선으로 함께 쫓아가다 보면 영화의 결말에 이르게 됩니다. 관객 반응이 좋아서 감독판도 새로 공개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입니다.

6_살아있다

마지막 여섯 번째 작품은 지난해 개봉한 유아인, 박신혜 주연의 영화 #살아있다입니다. 좀비 소재의 작품으로 팬데믹과 묘하게 얽혀 고립된 이야기들이 당시 관객들에게 큰 호기심과 호응으로 작용해 흥행으로 이어진 작품이기도 합니다. 특히 유아의 원맨 쇼라고 할 수 있는 그의 활약상이 영화에 녹아 있습니다. 이 작품은 미국영화 <어론>의 리메이크작이고, <어론>도 <#살아있다>의 흥행과 화제로 뒤늦게 국내에 개봉했으나 아쉽게도 흥행에 실패했습니다. 이제는 좀비 이야기가 너무 다양해졌고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어서 그 설레는 재미가 좀 사라졌다고 하지만 그래도 한국산 좀비 영화는 아직도 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좀비와 마주치는 유아인과 박신혜의 연기가 매우 매력적인 작품이기도 합니다이미지 출처; 네이버